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털모자 쓰는 황교안 대표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털모자를 쓰고 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하며 20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중이다.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털모자를 쓰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 투쟁을 이어가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단식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결기를 밝혔다. 그를 지지하는 한 시민은 "빨갱이 잡는 황교안 파이팅!"이라고 외치며 격려했다.

지난 20일부터 단식 투쟁을 선언한 황교안 대표는 21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다. 당초 단식을 이어갈 국회 앞 천막에서 오전 9시에 최고위를 열기로 예정됐다가, 당일 급하게 오전 10시 청와대 앞으로 수정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3시 30분께 기상 후 '새벽 기도'를 마친 후 청와대 앞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최고위원회의 장소도 급하게 변경된 것.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단식 투쟁의 정당성을 역설하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는 데 집중했다. 특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중단을 강력하게 성토했다.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하며 20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중이다.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최고위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하며 20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중이다.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고위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제1야당 대표로서 할 일은 저항하고 싸우는 것"

황 대표는 "청와대 분수대에서 단식을 시작한 직후부터 많은 시민께서 관심을 보여주셨다"라며 "참으로 고맙고 또 큰 힘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를 향한 말씀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안보를 향한, 대한민국의 경제를 향한,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말씀들"이라며 "언제 끝날지 모르는 저의 단식 투쟁에 나라 걱정하는 국민들께서 마음으로라도 함께해주실 것을 소망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라를 망가트리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시키려고 하는 날짜가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국가 위기가 너무 걱정이 되어서 최대한의 투쟁을 더 이상 늦출 수가 없었다"라며 "우리 안보를 망가트린 이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에 대해서 저항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지소미아의 파기, 준연동형비례대표제도 선거법과 공수처법은 삼대 정치악법"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정부가 국민을 지켜주지 않고 오히려 위기에 빠트린다면 제1야당 대표로서 제가 해야 할 일은 여러분과 함께 저항하고 싸우는 것밖에 없다"라며 "국민 여러분의 삶 그리고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 외에 아무 다른 목적이 없다"고도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래서 죽기를 각오하고 있는 것"이라며 "나라가 온전해질 때까지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가 공개 발언을 마치자 현장에 있던 지지자들이 "응원합니다" "힘내세요"라고 외치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한국당 최고위원들도 대동소이한 발언들을 쏟아내며 지소미아의 파기와 공수처 신설, 선거제도 개혁 등을 향해 날을 세웠다. 또한 "우리 대표께서 목숨 걸고 단식하고 있는데 우리도 목숨 걸고 막을 것"(정미경) "목숨을 건 이 단식투쟁에 저희 지도부도 몸과 마음을 함께할 것"(김순례) "서슬 퍼런 권력이 대한민국을 왕국으로 만들려는 시도 앞에 야당은 투사가 될 수밖에 없다"(신보라) 등의 지지 발언도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한 MBC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을 두고도 "듣고 싶은 소리 듣고, 듣고 싶은 말씀하는 팬미팅이 아니라, 지금부터 해야 될 일 첫 번째는 야당 대표를 만나는 것"(김광림) "이 엄중한 시기에 박수부대 동원해서 아이돌 흉내내기 하니까 기분 좀 나아지셨나"(정용기) 등의 발언도 나왔다.
 
단식농성 2일째, 음료 마시는 황교안 대표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음료를 마시고 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하며 20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중이다.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 시작을 기다리며 음료를 마시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한 지지자가 건네는 핫팩을 받고 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요구하며 20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중이다.
 단식농성 2일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한 지지자가 핫팩을 전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며칠 전부터 미리 준비한 것으로 알아"

황교안 대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기자들과의 백그라운드 브리핑 등 질의응답을 진행하지 않았다. 전희경 대변인은 "주간 내내, 저녁 때 넘어서까지도 (황 대표가) 이 자리에 계실 것"이라며 "어제처럼 밤이 되면 국회 쪽으로 모시려고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청와대 앞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 것인지에 대해서는 "상황을 좀 봐야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의 단식에 다른 의원들의 동참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열기를 어떻게 살려나갈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원들 사이에 고민이 있다"면서 "그러시는(단식에 동참하는) 분들도 계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본인의 동참 여부도 "고민해보겠다"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의 기상 후 새벽기도 및 청와대 이동에 대해 "(새벽기도후) 이 자리에서 연좌한 것으로 알고 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하시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단식을 앞두고 며칠 간 죽을 먹는 등 사전준비를 하고, 단식 전날 영양제 주사 논란 등에 대해서는 "저희는 (단식 투쟁 결정을) 어제 들었는데, 대표께서는 미리 며칠 전부터 준비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오후로 예정된 정치협상회의에는 불참할 뜻을 명확히 했다. 전 대변인은 "대표의 단식이 가장 절실한 의사표명 방식이기 때문에 그렇다"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인근에 몰려든 지지자와 시민들을 만나 인사한 뒤 분수대 앞에 앉아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늦은 오후까지 자리를 지키다 국회의사당 앞에 마련된 천막으로 이동해 수면을 취할 예정이다.

댓글4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