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 50%를 교체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 50%를 교체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이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 50%를 교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역 의원의 3분의 1 이상 컷오프를 실시할 뜻을 밝혔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은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마이크를 잡고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오늘 2020 시대정신과 국민적 여망을 담아서, 다음과 같이 결정하였다"라며 ▲ 21대 총선시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 ▲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서 현역 의원 1/3 이상 컷오프 실시 등의 계획을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향후 공천방향과 컷오프에 관한 세부사항은 치열하고도 심도 있는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라면서 "한국당은 과감한 쇄신과 변화를 실천해서 국민의 기대와 신뢰를 되찾는데 진력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는 "2020 시대정신, 국민의 여망 또 많은 국민이 쇄신과 혁신 바라고 있는 이즈음에 거기에 부응하기 위해서 현역의원 50% 교체 비율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50% 교체를 하기 위해서는 이 정도의 컷오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상임특보단장인 이진복 의원은 이 자리에서 "향후 총선까지 가는 로드맵을 곧 완성해서, 거기에 따라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여러 가지 변수들이 있기 때문에, 고민해야 할 부분들이 많다"라고 부연했다. 다만 세부적인 컷오프 룰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논의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공천 룰은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확정한다. 총선기획단은 공천관리위원회의 큰 방향과 목표를 제시하기 위한 논의를 해왔다.

이 의원은 "(당내 현역 의원들의) 반발은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된다"라며 "과거의 누구를 찍어내기 위한 그런 룰을 만드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누구에게나 똑같이 적용되는 공정하고 공평하고 정의로운 룰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어 "큰 차원의 목표 제시한 것"이라며 "누가 봐도 공정하고 누가 봐도 객관적이고 누가 봐도 수긍할 만한 기준을 만드는 데 우리의 성패가 달려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컷오프 발표 시점이 황교안 당대표의 단식 투쟁 시점과 겹친 데 대해서는 "전혀 관련이 없다"라고 못을 박았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총선기획단이 월요일과 목요일 정기회의를 하는데, 지난주 목요일부터 월요일에 이 논의를 하다가 결론을 못 냈다"라고 밝혔다. 그는 "모든 자료를 다 바구니에 넣어놨다가 다시 꺼내서 오늘 논의를 한 것"이라면서 "마침 저희 발표 시기가 대표 단식 시기와 겹쳐졌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 역시 "국민들께서 어떻게 보고 계시는지 잘 알고 있다"라며 "한국당의 변화를 바라는 여망을 총선기획단에서 담아내려고 노력하고 있고 오늘 발표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 50%를 교체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 50%를 교체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