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미세먼지없는안산정책토론회 미세먼지없는 안산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 미세먼지없는안산정책토론회 미세먼지없는 안산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미세먼지는 안산에서도 시민들의 가장 큰 관심을 끄는 이슈다. 경기연구원의 연구결과(수도권 미세먼지 집중배출지역 분석)에 따르면, 안산시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경기도 전체 배출량의 26%나 차지한다.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안산시와 안산 시민사회가 지난 4월 '미세먼지 없는 안산을 위한 100인 원탁 토론회'를 시작으로 2019년 여러 활동을 벌였다. 지난 22일 그 마지막 과정으로 '미세먼지 없는 안산을 위한 정책 토론회'가 진행됐다.

이 행사는 안산시에서 후원하고 안산환경재단, 안산의제21, 안산환경운동연합, 화학물질·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안산시민네트워크, 안산녹색환경지원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토론회는 안산환경재단 고관 팀장의 ▲미세먼지토론회 경과 및 정책제안 결과발표, 경기연구원 김동영 실장의 ▲안산을 중심으로 한 경기 미세먼지 현황, 전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 국장 지현영 변호사의 ▲안산시에 적용 가능한 국내외 정책사례 세 가지 발제로 진행됐다.

고 팀장은 안산시와 지역 시민들이 함께 하는 관련 단체들이 모여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8번의 기획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또 100인 원탁토론회와 추가적인 토론회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모아내고 정책을 제안하는 등의 사업을 추진해왔다고 보고했다.

4월 20일 시민 100명이 참여하는 원탁회의를 진행한 후, 초등학생·고등학생·마을주민·청년·노동자 등 마을별, 계층별 토론을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그 후 환경의 날 행사에서 광장을 찾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다. 고 팀장의 발제에 따르면 미세먼지에 대처하기 위해 시민들이 제안한 수많은 키워드 중 '대중교통'·'도심공원'·'태양광'·'재활용' 등이 다수를 차지했다.

발제에 이어 세종대학교 전의찬 교수가 좌장 역할을 하고, 안산시 환경정책과 박현우 미세먼지정책팀장, 국가기후환경회의 한세현 박사, 안산녹색환경지원센터 오은석 박사, 안산환경운동연합 배현정 사무국장, 안산시의회 박태순 의원이 토론을 진행했다.

'2020년 안산시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대한 내용을 설명한 박 팀장에 따르면 안산시는 '과학적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대기측정망을 8개소 설치해 운영 중인데 이는 경기도 내 최다 보유량이라고 한다. 또 미세먼지 데이터를 시각적으로 표출하기 위해 시청·문화광장 등 미세먼지 신호등 4개를 설치해 운영 중이며 2020년에 추가 설치한다고 한다.

그 외에도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보급·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염색단지 백연 저감 사업 등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지원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며,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 저감조치로는 시 차원의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정책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 안산에서 직장다니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속에서 시민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