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수필미학 25호 표지
 수필미학 25호 표지
ⓒ 수필미학

관련사진보기

대구에서 발행되는 계간 수필 전문지 <수필미학>의 통권 25호가 발간되었다. 그러나 대구에서 발간된다고 해서 지역성을 강조하는 문학잡지는 아니다. 이운경 편집장은 편집후기를 통해 "(<수필미학>은) 수필계의 폐해인 출신 작가 중심의 작품 게재가 아니라 여러 지역의 필진과 독자를 두고 있다"면서 "이번 호에는 대전 충청 지역 수필가들의 작품을 다수 실었다. 지역성은 수필의 특성이기도 하지만 한계이기도 하다. 충청 지역 수필가들의 작품을 통해 새로운 지층을 발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수필미학>의 이번 호는 '작가 집중 탐구, 최민자 편'을 기획특집으로 하여 '지상 인터뷰(최민자)', '작가론(신재기)', '작가를 말한다(정희승)'를 게재했다. 최민자 수필가의 대표작으로는 '꼬리를 꿈꾸다'와 '낙타 이야기'를 수록했다.

특집으로는 '짧은 수필을 읽는다'를 꾸몄다. 독자들은 이 특집에서 김민숙의 '여름 나기' 등 4편, 류재홍의 '가슴이 따뜻한 사람' 등 5편, 이은희의 '오래된 것은 아름답다' 등 4편의 짧은 수필을 읽을 수 있다.

<수필미학>은 앞으로 '양선규의 글쓰기 특강'과 '작고 수필가 연구'를 매호 연재한다고 예고했다. 목성균 수필가를 다룬 이번 호의 '작고 수필가 연구 ①'은 '전통정서의 형상화(이운경)', '시간의 결, 기억의 온기(이정민)', '목성균 수필의 문체적 특징(김종헌)', '서사 배합의 기술적 완성도(김동혁)'로 구성되었다.

신인상에 김창식의 '하나뿐인 보약' 선정

<수필미학> 25호는 김창식 씨를 신인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수상 작품은 '하나뿐인 보약'으로, 여세주, 이경희, 김종헌 심사위원은 "작가가 지닌 서사적 형상화의 능력이 상당하다. 문장 구사도 매우 탄탄하여 작가로서 기본 자질을 충분히 갖추었다."면서 "향후 수필 이론에 대한 꾸준한 탐구를 통해 더욱 문학적 완성도가 높은 작품을 창작하기를 기대한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신인상을 받은 김창식씨는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친구와 가라고 했습니다. 갈 길이 멀고 힘들지만 함께해 줄 글벗이 있다는 것은 큰 힘이 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말한 뒤 "지금까지 나태했던 마음이 이번 (수상) 기회를 통해 성숙해질 수 있도록 애쓰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장편소설 <소설 의열단><소설 광복회><딸아, 울지 마라><백령도> 등과 역사기행서 <전국 임진왜란 유적 답사여행 총서(전 10권)>, <대구 독립운동유적 100곳 답사여행(2019 대구시 선정 '올해의 책')>, <삼국사기로 떠나는 경주여행>,<김유신과 떠나는 삼국여행> 등을 저술했고, 대구시 교육위원, 중고교 교사와 대학강사로 일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