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성군이 죽도 관광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추진으로 방문객수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이를 통한 지역특산품 홍보에는 소홀 한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홍성군이 죽도 관광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추진으로 방문객수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이를 통한 지역특산품 홍보에는 소홀 한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홍성군이 죽도 관광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추진으로 방문객수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이를 통한 지역특산품 홍보에는 소홀 한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군이 서부면 죽도에 지난해 5월 여객선이 첫 취항한 이후 기간별 가고파호 도선 이용객 수를 종합 분석한 결과, 약 5만 4000여 명의 여행객들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120여 명이고 주말 평균 이용객수는 약 750여명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올해 들어 5월 26일 876명, 10월 9일 860여 명 등 관광객 수가 연일 상한가를 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말에는 낚시, 캠핑 등을 즐기기 위한 인파가 넘쳐 남당항 인근은 주차공간이 없을 정도로 만차를 이루고 있으며, 가고파호 취항 시 연일 만선을 기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작 군은 증가하고 있는 여행객들에게 홍성을 알리는데는 소홀하다는 지적이다. 죽도를 방문하기 위해 마련된 남당리 연안여객선터미널에 제대로 된 지역특산품 매장이 없으며 홍성을 홍보할 수 있는 홍보판 하나 설치되어 있지 않다. 개인이 운영하는 판매대만 있을 뿐으로 이조차 홍성지역이 아닌 타지역 특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기자가 직접 찾아가 확인한 결과, 여객터미널 문 앞에 이미 지난 역사인물축제 포스터만 덩그러니 부착되어 있었다. 이조차도 홍성군의회 이선균 의원이 지난 역사인물축제 홍보를 위해 가지고 있던 포스터를 직접 부착해 놓은 것이다.

이에 홍성군의회 이선균 의원은 제264회 2차 정례회 홍보전산담당관 소관 업무보고에서 "주말이면 죽도를 방문하기 위한 여행객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 상황에서 홍성을 알리는 홍보판은 커녕 홍성팔경 그림하나 없다."며 "실질적으로 예산없이 가장 편하고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을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터미널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이 장소가 좁아 앉을 곳 없어 불편을 겪고 있다."며 " 별도의 부지를 매입해 터미널과 특산품 매장을 넓혀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필호 홍보전산담당관은 "농수산과와 문화관광과 등 관련 부서와 협의해 적극 활용할 수 있는 홍보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