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공동회견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임명 반대 공동기자회견이 11일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참여연대 등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 대표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공동회견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임명 반대 공동기자회견이 11일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참여연대 등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 대표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론스타 실화 영화인 <블랙머니>에서 '경제에 여야가 어디 있느냐'고 말하는 모피아 경제관료 출신 전 국무총리(이경영 분)가 김진표가 아닌가 싶다. 김진표가 되면 '더불어한국당' 국무총리이자 모피아 출신 최초의 국무총리가 될 것이다."
  
론스타공대위 집행위원장을 지낸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대표가 론스타 사태 책임자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총리 후보 지명을 반대하는 이유다.
  
"자유한국당·조중동 대환영하는 총리 후보 반대"

참여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지낸 김진표 의원이 유력한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되면서 시민사회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민주노총, 참여연대, 경실련,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 40여 개 노동·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김진표 총리 임명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에 의견서를 전달했다.
  
국민의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김태동 성균관대 명예교수는 이날 문재인 정부 국정 철학을 들어, '김진표 총리 임명에 반대하는 12가지 이유'​​​를 조목조목 열거했다.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공동회견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임명 반대 공동기자회견이 11일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참여연대 등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 대표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김태동 성균관대 명예교수가 김진표 의원이 총리가 되면 안되는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김태동 성균관대 명예교수가 김진표 의원이 국무총리가 되면 안되는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 첫째, 김진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삼성 이재용 부회장을 주인으로 섬길 자이기 때문에 반대한다. (1993년 재정경제원 근무 당시) 세제실에 있을 때 금융실명제를 삼성에 미리 알렸다는 의혹은 아직 안 풀렸다. ▲ 둘째, 기회는 더욱 불평등하게 할 사람이기 때문에 반대한다. ▲ 셋째, 과정은 더욱 불공정하게 할 사람이어서 반대한다. ▲ 넷째, 결과는 더욱 정의롭지 못하게 할 사람이라 반대한다. ▲ 다섯째,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혁신경제 모두 후퇴시킬 사람이라 반대한다. ▲ 여섯째, 생명과 안전을 무시하는, 규제를 막 풀 사람이라 반대한다.

▲ 일곱째 더욱더 이 나라, 이 사회를 양극화시켜 포용국가는 고사하고 더욱 많은 사람을 배제할 '배제국가'로 만들 사람이라 반대한다. ▲ 여덟째, 다음 총선을 나라 망친 유신잔당, 아베당에 바칠 사람이라 반대한다. ▲ 아홉째, 부동산 부자, 다주택 소유자, 건물주에게 수백 조, 수천 조 불로소득을 안길 사람이라 반대한다. ▲ 열째, 경실련 참여연대 등 경제정의를 20~30여 년 쌓아온 시민단체들이 모두 반대해 김진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 열한 번째, 황교안, 김무성 등 친박, 비박을 막론하고 모두 대환영하는 인사여서 반대한다. 겸해서 수구꼴통 '조중동' 언론이 찬성하고 대환영하는 인사여서 반대한다. ▲ 열두 번째, 촛불정부를 세계적으로 조롱거리로 만들 사람이고, 문재인 정부를 확실하게 실패의 나락으로 빠뜨릴 사람이라 반대한다."


김 교수는 "김진표가 총리인 나라, 이게 나라이겠나"라면서 "청와대에서 김진표가 확실하게 후보 명단에서 빠졌다는 발표를 오늘 내로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태동 교수 모두 발언에 이어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반노동정책 문제) ▲ 이원호 주택임대차보호법개정연대 공동집행위원장(부동산 정책 문제) ▲ 김집중 종교투명성센터 사무총장(종교인 과세유예 등 종교편향 문제) ▲ 이종걸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공동대표(소수자 차별·혐오 문제) ▲ 김현진 전교조 수석 부위원장(교육정책문제) ▲ 황남순 평화통일시민행동 사무국장(한반도 평화 문제) 등이 분야별로 김진표 반대 이유를 밝혔다.

마무리는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대표 몫이었다. 김 대표는 "김진표는 외환은행을 론스타에 불법 매각할 당시에 주무 부처 장관(2003년 당시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이었다"면서 "지금 론스타가 하나은행에 매각하고 먹튀한 뒤 한국 정부를 상대로 5조 원가량의 ISD(투자자-국가 간 소송)를 진행하고 있는데, 김진표가 총리가 되면 (자신들이 원죄가 있는 사건을 담당하는 모피아 출신 관료들의) 총괄수장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공동회견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임명 반대 공동기자회견이 11일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참여연대 등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 대표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공동회견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임명 반대 공동기자회견이 11일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참여연대 등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 대표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공동회견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임명 반대 공동기자회견이 11일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참여연대 등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 대표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반대 공동회견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임명 반대 공동기자회견이 11일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광장에서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참여연대 등 노동민중시민종교단체 대표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진표는 총리 후보가 아니라 청산해야 할 구시대 인물"

이들 단체는 이날 청와대에 전달한 의견서에서도 "김진표 의원은 대표적인 모피아 관료로 잘 알려져 있다"면서 "신자유주의 정책과 재벌의 경제력 집중, 부동산 투기 문제가 우리 사회에 끼치는 부조리함과 역기능이 이미 증명됐던 시점에도 부동산 가격 급등 및 론스타 사태를 초래한 막대한 책임과 더불어, 출자총액제한제도를 완화하고 법인세를 인하하자는 주장으로 노골적인 친재벌 성향을 보여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진표 의원은 총리 후보는커녕 오히려 청산돼야 할 구시대 인물"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진표 의원 총리 후보 내정을 철회하고 국정을 쇄신할 수 있는 참신한 개혁인사로 다시 지명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