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돈곤 군수가 22일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새해의 군정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돈곤 군수가 22일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새해의 군정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김돈곤 충남 청양군수가 올해부터 거시적이고 통합적인 정책 네트워크 추진체계를 본격 가동, 농촌 지역의 새로운 복지 모델과 성장동력 창출 시기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22일 오전 군청 상황실에서 새해 첫 언론브리핑을 갖고 "민선 7기 반환점을 5개월여 앞둔 시점에서 지난 1년 6개월 동안 예산 3024억 원을 확보했다"면서 "누수와 빈틈이 없는 예산 집행과 군정을 위해 정책 네트워크 시스템을 본격 운용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새로운 농정 네트워크 추진계획과 지난주 끝난 10개 읍면순방 결과를 밝히며 "현재 군내 대농의 경우 연간 소득이 평균 7100만 원에 이르고 경작면적 1ha 미만 중소농은 3천만 원에 그치는 상황"이라면서 "푸드 플랜을 중심으로 한 농정 네트워크를 통해 균형 잡힌 농업인 소득복지를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양군은 공모사업 37건 1705억 원과 지역개발예산 1319억 원 등 확보한 3024억 원을 정책 네트워크를 통한 효율적 예산집행으로 군민이 인정하는 구체적 성과를 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김 군수가 말한 정책 네트워크는 다수의 분야별 정책이 톱니바퀴처럼 유기적이고 효과적으로 시행되도록 군민과 관련 종사자, 전문가, 해당 행정부서의 공동체적 참여 속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전략을 도출하는 시스템이다.

김 군수는 먼저 "합계 출산율 1.09, 고령화율 34%를 넘어설 정도로 존립의 위기를 느끼는 것이 청양의 현실"이라고 진단하면서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포괄복지로 이 문제를 타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영유아에서 아동․청소년․학생층, 청년 일자리, 노인복지, 여성 및 장애인 복지 등 전 분야를 연결해 누수 없는 복지 네트워크를 가시화하겠다는 것이다.

청양군은 올해 가족문화센터와 장애인복지회관, 교월리 고령자복지주택, 청양읍과 정산면 공공임대주택 건립 등 굵직굵직한 사업을 추진한다.

가족문화센터는 영유아와 어린이, 학생과 부모를 아우르는 복합시설이며, 장애인복지회관은 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와 건강생활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한 시설이다.

또 120세대 규모의 고령자복지주택은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층이 단지 안에서 편리하게 원스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1~2층에 의료·복지시설과 식당 등을 배치하고, 3층 이상에 주거시설을 마련하는 형태로 조성된다.

청양읍 교월리 300세대, 정산면 서정리에 100세대 규모로 조성 예정인 공공임대주택은 정주여건 개선과 인구유입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을 푸드플랜 대도약의 해로 정한 청양군은 5대 분야 10개 과제를 선정했다. 5대 분야는 공공형 운영체계 운영, 먹거리 시설기반 확충, 연중기획생산체계 확보, 소비시장 확대, 사회적 경제 육성이며, 10가지 과제는 ▲통합형 중간지원조직 구성 ▲청양군 먹거리 위원회 구성·운영 ▲먹거리 종합타운 구축 ▲기획생산 조직화 ▲친환경농업 활성화 기반 구축 ▲청양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 마련 ▲청양 농산물 군수 품질인증제 시행 ▲대도시 로컬푸드 판로 확대 ▲공공급식(학교, 복지) 확대 ▲먹거리 사회적 경제 육성이다.

청양군은 올해 대치면 탄정리에 먹거리 종합타운을 조성하고 대전 유성구에 로컬푸드 직매장을 개장,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 중·소·영세농의 소득을 보장하고 소비자에게는 안전 먹거리를 지속해서 공급할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