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실치포

차곡차곡 쌓아 올린 실치포 발의 물기가 빠지면 작업장 옆 건조장으로 옮겼다. 햇볕과 바람이 좋으면 6시간 이내, 구름이 햇볕을 가리는 날은 한나절 말린다. 한편에서 물이 뚝뚝 떨어지는 발을 걸고, 또 다른 한편에서는 어젯밤에 걸어 놓은 발을 걷고 있었다.

ⓒ김진영2019.04.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